메가존클라우드-서울대 AI 연구원, ‘클라우드와 인공지능 융합’으로 디지털 네이티브 경쟁력 높인다

2021-06-10 14:20 출처: 메가존클라우드

왼쪽부터 메가존클라우드 이주완 대표, 서울대 AI 연구원 장병탁 원장, 디지털엑스원 정우진 대표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10일 -- 메가존클라우드(대표 이주완, 조윈우)와 서울대학교 AI 연구원(원장 장병탁)은 6월 10일 ‘AI 클라우드 기술 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클라우드와 인공지능 기술의 공동 연구는 물론 산업 현장의 문제를 해결할 솔루션을 도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메가존클라우드는 협약에 따라 서울대 AI 연구원의 회원 기업이 돼 AI 클라우드 분야에서 서울대와 주요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공동 연구 및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서울대 AI 연구원의 역량을 사업화하는데 메가존이 기여하고, 메가존의 AI 프로젝트 및 솔루션 등에 서울대 AI 연구원의 역량을 결합해 국내 최고 수준 AI 프로젝트 기술 역량 확보 및 솔루션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서울대와 협력을 통해 커머스, 바이오, 에너지, 물류 등 각 산업에서 활용될 수 있는 AI 기반 클라우드 운영 시스템을 개발해 클라우드 운영 비용을 최소화하는 연구를 집중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메가존의 고객사에게 글로벌에서도 경쟁력 있는 AI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서울대 AI 연구원은 메가존클라우드와 정기적으로 공동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인턴십과 채용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우수 AI 인력 확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서울대학교 AI 연구원 장병탁 원장, 전병곤 연구부원장, 함종민 산학협력 센터장, 이재욱 원천기술연구부장,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 디지털엑스원 정우진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인공지능과 클라우드의 융합 개발, 인재 양성 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지난해 메가존을 포함한 관계사들과 함께 54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국내를 비롯해 미국·캐나다·일본·중국·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 법인도 운영하고 있다.

메가존클라우드 개요

메가존클라우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인 1400여명의 클라우드 전문 인력과 함께 클라우드 사업을 차세대 핵심 사업으로 성장시켜 나아가며 ‘클라우드 이노베이터(Cloud Innovator)’를 지향하고 있다. 1998년 창립 이래 IDC, 호스팅 사업에서 수년간 노하우를 쌓아왔다. 메가존을 비롯한 관계사들과 함께 2020년도 54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캐나다·일본·중국·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 법인을 통해 아시아 최대 규모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